소개
2020 캐피탈마켓포럼- 코로나19가 지나간 자본시장, 기회요인과 조달 전략

자본시장 관련 주요 이슈를 진단하고, 실효성 있는 전략을 제시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뉴스토마토(주최)와 IB토마토(주관)는 21일 오전 10시부터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 6층에서 ‘코로나19가 지나간 자본시장, 기회요인과 조달 전략’을 주제로 ‘2020 캐피탈마켓포럼’을 개최한다. 이번 포럼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온라인으로 열리며 뉴스토마토 유튜브(YouTube) 채널을 통해 실시간으로 중계된다.

최근 한국 경제는 3분기부터 코로나19의 영향에서 빠르게 회복될 것이라는 기대가 사라지고 있다. 경기 침체의 장기화로 연간 성장률이 하향 조정되면서 V자 반등보단 비관적인 W자 형태의 이중침체가 나타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항공·여행·호텔·면세·엔터테인먼트 등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은 업종의 기업들은 심각한 경영위기에 직면했다.

그럼에도 변화에 바람은 불고 있다. 4차 산업의 물결 속에 언택트(Untact) 문화가 빠르게 자리 잡으면서 기존 산업 구조에 대한 변화의 필요성이 커졌고 일부 기업들은 위기를 기회로 삼기 위해 수익구조 재편과 신사업 진출, 연구개발(R&D) 등을 서두르고 있다.

이에 돈의 활로를 풀어줘야 하는 자본시장의 중요성이 더욱 커졌다. 곳곳에서 혼재된 신호음이 들리는 가운데 인수·합병(M&A)을 통한 신성장 동력 확보, 기업공개(IPO)와 메자닌 발행을 통한 자금 조달에 대한 기업들의 고민은 더욱 깊어지는 상황이다.

'2020 캐피탈마켓포럼'에서는 코로나19가 스며든 M&A 시장의 트렌드와 IPO시장 동향, 메자닌 투자환경을 해당 분야를 대표하는 전문가들을 초청해 각 시장의 동향과 전망을 살펴보고 성공전략을 제시한다.

포럼은 M&A, IPO, 메자닌 등 세 가지 세션으로 나눠 진행된다.

첫 번째 세션은 최원표 베인&컴퍼니 대표가 'M&A 트렌드와 성공 전략'을 주제로 발표한다. 최 대표는 경영 환경 악화와 불확실성 증가에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M&A시장을 진단하고 향후 기업의 대응 방안을 제시한다.

두 번째 세션은 김중곤 NH투자증권 ECM본부장이 'IPO시장 동향과 전망'에 대해 강연한다. 올해 들어 SK바이오팜, 카카오게임즈,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등 대어급 IPO가 이어지면서 IPO시장에 대한 관심이 뜨거워지고 있다. 앞으로도 IPO시장의 열기가 계속될 수 있을지 진단하고 전망을 살펴본다.

세 번째 세션에서는 김필규 자본시장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이 '메자닌 투자환경과 효율적 전략'을 설명한다. 증시 회복으로 전환사채(CB), 신주인수권부사채(BW), 교환사채(EB) 발행이 늘었지만 조기상환청구권 등 기업의 채무 상환 위기가 발생할 것이란 우려도 적지 않다. 이에 메자닌 투자환경을 살펴보고 효율적인 전략을 공유한다.

올해로 첫 회를 맞는 캐피탈마켓 포럼은 자본시장이 코로나19 이후 시대를 헤쳐가기 위해 기업들에게 필요한 과제와 기회요인을 제시함으로써 기업들이 성공적이고 효과적인 자금조달 전략을 세우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경영전략 컨퍼런스 정보
행사명 2020 캐피탈마켓포럼
주 제 코로나19가 지나간 자본시장, 기회요인과 조달 전략
일 정 2020년 10월 21일 (수) 오전10시 ~ 오후 12시
장 소 여의도 콘래드호텔 6층, 스튜디오5
주최/주관 (주)뉴스토마토 / (주)IB토마토
2021 경영전략 컨퍼런스 - 신 경영 패러다임 ESG 투자가 기업의 미래다

E : 기후변화 • 탄소배출
S : 인권보호•지역사회와의 협력
G : 투명하고 신뢰도 높은 운영인력 구성

올해로 2회째를 맞은 IB토마토의 <경영전략 컨퍼런스> 주제는 ‘신 경영 패러다임 ESG 투자가 기업의 미래다 - 지속가능 경영을 위한 투자전략 모색’이다.

국제공인재무분석사협회가 글로벌 투자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73%가 ‘투자를 할 때 ESG를 주요지표로 확인한다’고 답했습니다. 제품을 구매할 때도 ESG 지표를 중요한 요소로 판단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ESG 없이는 투자도 소비도 불가능한 경영 환경이 됐다는 얘기다.

국내에서도 ESG에 대한 관심이 급증할 수밖에 없습니다. 실제로 삼성전자, LG전자, 현대차, SK하이닉스, 신세계, CJ제일제당, GS건설 등 주요 대기업이 잇따라 이사회 내 ESG 위원회를 설치하는 등 대응에 나서고 있다.

올해 ESG채권 시장도 크게 성장했습니다. 지난 몇 년간 사회적 채권 위주로 일부 공기업과 정책 금융기관에만 한정됐던 발행사가 올해는 민간 금융사를 비롯한 일반 기업으로 확장됐다. ESG채권을 발행한 일반기업은 2019년과 2020년 각각 2곳이었지만 올해 1분기에만 17곳으로 늘었다. 지난해 기준 일반기업 회사채 시장에서 0.4%에 불과했던 ESG채권 비중은 올해 1분기 30%까지 상승했다.

과거에는 ESG 평가가 부가적인 참고 지표로만 활용됐다. 하지만 이제는 기업의 자금 조달 비용에 직접적인 영향을 끼치는 핵심요소가 됐다. 대출 등 금융거래부터 정부 사업 입찰에도 ESG 요소가 반영됩니다. ‘ESG가 곧 경영’인 셈이다.

ESG는 일반적인 개념의 ‘착한 경영’이나 ‘사회적 책임(CSR)’과는 다릅니다. 기관 투자자들이 예측할 수 없는 위험(리스크)을 제어하기 위해 기업의 비재무적 요소를 투자 의사결정에 반영하는 것입니다. 투자와 인수합병(M&A) 등의 영역에서도 대상 기업의 지속가능을 보여주는 지표로서 중요한 역할을 할 수밖에 없다.

이제 ESG는 개별 기업의 차원이 아닌 자본시장과 한 국가의 성패마저도 가를 수 있는 핵심 요소로 자리 잡고 있다. 인류가 또다시 코로나, 빈곤, 기후변화, 환경파괴 등의 대재앙을 겪지 않고 경제를 발전시키기 위해서도 ESG 패러다임으로의 전환에 더욱 속도를 내야 한다.

이번 <경영전략 컨퍼런스>에서는 ESG의 역사와 최신 트렌드, ESG 추진 현황과 기업의 대응전략, ESG 기업투자와 M&A 등 각 분야의 저명한 전문가들을 연사로 모셨다.

ESG에 대한 개념뿐 아니라 향후 수립될 평가기준에 대한 대응 전략, 투자와 M&A 등을 위한 가치 판단 등에 효율적이고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이다.

경영전략 컨퍼런스 정보
행사명 2021 경영전략 컨퍼런스
주 제 신 경영 패러다임 'ESG 투자'가 기업의 미래다
일 정 2021년 6월 23일(수) 오전 10시~오후 12시
장 소 여의도 콘래드호텔 6층, 스튜디오5
주최/주관 (주)뉴스토마토 / (주)IB토마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