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NEWS
두산 대주주, 두산퓨얼셀 지분 23% 두산중공업에 무상증여
두산중 재무구조 개선 및 수소 사업 시너지 기대
공개 2020-11-26 15:22:02
이 기사는 2020년 11월 26일 15:22 IB토마토 유료 페이지에 노출된 기사입니다.
박정원 회장. 출처/두산그룹
 
[IB토마토 노태영 기자] 박정원 두산(000150)그룹 회장 등 ㈜두산 대주주들이 두산중공업(034020)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출연하기로 했던 두산퓨얼셀 지분 무상증여를 이행했다.
 
두산퓨얼셀은 26일 박정원 회장 등 ㈜두산 특수관계인들은 보유중이던 두산퓨얼셀(336260) 보통주 지분 23%를 이날 두산중공업에 무상 증여했다고 공시했다. 총 1276만3557주이며 전날 종가 기준으로 6063억원 규모다.
 
두산중공업은 다음달 진행되는 유상증자까지 완료하고 나면 재무구조는 한층 더 탄탄해질 것으로 기대했다.
 
두산 관계자는 “두산중공업이 이번 지분 수증을 통해 두산퓨얼셀의 최대주주가 됨으로써 두 회사의 사업 시너지 효과가 예상된다"면서 "이를 통해 두산그룹의 친환경 에너지 사업이 보다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두산퓨얼셀은 발전용 수소연료전지 시장에서 독보적 지위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국내 최초 액화수소플랜트 사업에 참여하는 것을 비롯해 풍력발전 등 재생에너지로 수소를 만드는 그린수소 생산, 가스터빈 원천 기술을 기반으로 한 수소터빈 사업 등을 추진 중이다.
 
두산중공업은 두산퓨얼셀의 연료전지 발전기술까지 확보하게 돼 연료전지(440kW), 풍력(3~8MW급), 중소형원자로(SMR, 단위 60MW), 가스터빈(270MW, 380MW)으로 이어지는 친환경 발전기술 라인업을 구축하게 됐다. 
 
두산 관계자는 “채권단의 적극적인 지원에 힘입어 두산중공업의 재무구조 개선과 사업 포트폴리오 개편을 위한 기반을 계획한 대로 마련할 수 있었다”면서 ”두산퓨얼셀 지분 무상증여를 약속대로 이행한 것처럼 남은 재무구조 개선 작업도 차질 없이 진행하겠다”라고 말했다.

 

노태영 기자 now@etomato.com
 
제보하기 0
많이 본 뉴스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