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NEWS
SK하이닉스, 인텔 낸드사업 10.3조 인수…옵테인 제외
인수, 영업양수도 방식으로 이뤄져
2025년에야 최종 딜 클로징 예상
공개 2020-10-20 09:38:29
이 기사는 2020년 10월 20일 09:38 IB토마토 유료 페이지에 노출된 기사입니다.
[IB토마토 박기범 기자] SK하이닉스가 옵테인 사업부를 제외한 인텔의 낸드사업 전체를 10조 3104억원에 인수한다.
 
SK서린빌딩 사진/뉴스토마토
 
20일 SK하이닉스(000660)는 인텔사의 옵테인 사업부를 제외한 비휘발성 메모리 솔루션 그룹을 인수했다고 공시했다. 인수는 영업양수도 방식으로 이뤄졌다.  
 
SK하이닉스는 인텔사가 영위하는 △SSD 사업 부문 △NAND 단품 및 웨이퍼 비즈니스 △중국 Dalian 생산시설을 포함한 NAND 사업(옵테인 사업부 제외) 등을 인수하는 데 이를 통해 SK하이닉스는 △SSD 솔루션 역량 강화 △고부가가치 제품 포트폴리오 구축 △메모리 반도체 사업군 간의 균형 확보 및 NAND Flash 경쟁력 강화 등이 기대된다. 
 
1차 클로징 시점으로 예상되는 내년 말까지 중국 Dalian 생산시설과 SSD 사업부문(SSD 관련 IP 및 인력 포함)이 해외에 신설 예정인 SK하이닉스의 자회사에 이전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2차 클로징 시점인 2025년 3월까지 그 외 NAND IP, R&D 및 생산시설 운영 인력 등 NAND 사업을 맡게 되는 인텔사의 자회사 지분이 SK하이닉스의 신설 자회사를 통해 인수될 전망이다.
 
SK하이닉스는 거래 대금을 2번에 걸쳐 지급한다. 기업 결합 심사가 완료될 것으로 예상되는 내년 말에 8조원가량을, 그리고 2025년 상반기 2조 2000억원가량을 지불할 예정이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내년 말로 예상되는 1차 클로징 시점에 8조192억원(USD 70억)이 지급될 예정"이라면서 "잔액인 2조 2912억원(USD 20억)은 2차 클로징 예상 시점인 2025년 3월에 지급될 것"이라고 밝혔다. 양수기준일은 2025년 3월15일이고, 지급형태는 현금 지급 방식(USD)이다. 
 
박기범 기자 partner@etomato.com
 
제보하기 0
많이 본 뉴스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