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NEWS
크래딧 시그널
나신평 “교보증권, 유상증자로 자본적정성 개선”
2000억원 규모 유상증자로 자기자본 1조원 넘을 듯
사업기반 강화와 자본적정성 제고 가능성
공개 2020-06-18 18:06:58
이 기사는 2020년 06월 18일 18:06 IB토마토 유료 페이지에 노출된 기사입니다.
[IB토마토 윤준영 기자] 교보증권이 유상증자를 실시한 데 따라 사업기반을 강화하고 자본적정성을 끌어올릴 것으로 예상됐다. 
 
18일 이동선 나이스신용평가 금융평가본부 연구원은 <IB토마토>에 “교보증권이 최근 2000억원 규모로 유상증자를 실시한 데 따라 자본적정성을 높일 뿐 아니라 수익창출능력을 키울 수 있을 것”이라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교보증권 자본적정성 추이. 출처/나이스신용평가
 
교보증권은 보통주 2000억원 규모의 제3자배정 유상증자를 실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유상증자 규모는 올해 1분기 말 기준 교보증권 자기자본의 21.2%에 해당하며 증자를 마치면 교보증권의 자기자본은 1조1000억원을 웃돌게 된다. 
 
교보증권은 이번 유상증자를 통해 위험인수 능력이 커질 것으로 전망됐다.
 
이 연구원은 “교보증권은 그동안 내부유보를 통해 자기자본을 확충해왔지만 잉여자본 증가는 점진적인 수준에 머물렀었다”라며 “이번 대규모 유상증자를 기반으로 위험인수 능력이 커져 사업기반을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2020년 3월 말 기준 교보증권 우발채무는 6502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됐다. 또한 파생결합증권 발행잔액 3.2조원 중 상대적으로 운용리스크가 높은 원금비보장형(ELS, DLS) 상품잔액은 0.9조원 수준이다. 
 
이 연구원은 "유상증자를 통해 자기자본 대비 우발채무 비중, 자기자본 대비 원금비보장형 파생결합증권 비중이 하락하는 등 우발채무, 파생결합증권에 대한 대응 능력이 개선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윤준영 기자 junyoung@etomato.com
 
제보하기 0
많이 본 뉴스
최신 뉴스